Raija Bond
More ideas from Raija
동백꽃의 계절이 돌아왔다. 엄마가 가장 좋아하는 동백꽃의 계절이 돌아왔다. 몇 해 전 만해도 엄마가 예쁘다는 그 꽃이 어디가 예쁜지 알지 못했다. 내눈에는 자주빛 빛깔과 동글한 모습이 촌스럽게 느껴 졌다. 그리고 몇 해가 지난 지금 내 눈에도 동백꽃이 조금씩 예뻐 보인다. 조금 더 엄마의 마음을 알게 된 걸까? 몇 해가 더 지나면 더 알아 가겠지..

동백꽃의 계절이 돌아왔다. 엄마가 가장 좋아하는 동백꽃의 계절이 돌아왔다. 몇 해 전 만해도 엄마가 예쁘다는 그 꽃이 어디가 예쁜지 알지 못했다. 내눈에는 자주빛 빛깔과 동글한 모습이 촌스럽게 느껴 졌다. 그리고 몇 해가 지난 지금 내 눈에도 동백꽃이 조금씩 예뻐 보인다. 조금 더 엄마의 마음을 알게 된 걸까? 몇 해가 더 지나면 더 알아 가겠지..